문화재방송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홈으로 | 즐겨찾기등록 |  +관련사이트 
문화재방송 한국 " Since 2008. 2. 1 "
[공지 사항] 문화재방송.한국(www.tntv.kr)은 기획. 취재. 촬영. 편집. 내레이션을 '김종문 VJ' 혼자 담당하는 1인 5역의 1인 방송국입니다 / [문화재방송 캠페인] 문화재에는 우리 민족의 얼과 혼이 숨 쉬고 있습니다.
hudownwbe wojodown nuebfile monjdown yesnkdown lpmedown jneepudw mndownfile bafdownco yabiqedown amehdown fadowntero evnhdown
HOME >
문화재뉴스 >
무형문화재 >
유형문화재 >
기타문화재 >
영상문화 >
역사기행 >
유네스코세계유산 >
문화재연감 >
유튜브 바로가기 >
PageNo : 01
제 목 '어이없는 트럭운전'에 세계문화유산 페루 나스카 문양 3곳 훼손
글쓴이 tntv 등록일 [2018.02.01]



'어이없는 트럭운전'에 세계문화유산 페루 나스카 문양 3곳 훼손

입력 2018.02.01. 06:00

 

페루가 자랑하는 세계적인 문화유산인 나스카(Nazca) 문양이 어이없는 트럭 운전사 탓에 훼손됐다.

31일(현지시간) 엘 코메르시오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하이네르 플로레스가 지난 27일 페루 남부에 있는 나스카 보호 지구에 무단으로 대형 트럭을 몰고 난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페루 나스카 문양 항공 사진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페루가 자랑하는 세계적인 문화유산인 나스카(Nazca) 문양이 어이없는 트럭 운전사 탓에 훼손됐다.

31일(현지시간) 엘 코메르시오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하이네르 플로레스가 지난 27일 페루 남부에 있는 나스카 보호 지구에 무단으로 대형 트럭을 몰고 난입했다.

현장을 지키던 관리인이 트럭을 막으려고 출동했으나 손쓸 틈도 없이 트럭이 보호 지구에 들어가 버렸다고 한다. 가로 50m, 세로 100m 지역에 트럭 바퀴 자국이 깊게 남는 바람에 나스카 문양 3곳이 파괴됐다.

당국은 경고판을 무시한 채 난입한 플로레스를 현장에서 체포했으며, 형사 고소하기로 했다.

그는 타이어에 문제가 생겼는지 점검하려고 도로를 벗어나 나스카 문양 보호 지구에 들어갔다고 당국에 증언했다고 현지언론은 전했다.

페루 문화부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드론을 동원해 450㎢에 달하는 나스카 유적지를 주야로 감시하기로 했다.

타이어 자국에 훼손된 나스카 유적지 현장 [페루 문화청 제공·AFP=연합뉴스]

1천500∼2천 년의 역사를 지닌 것으로 평가받는 나스카 유적지는 해안 사막 위에 그려진 거대한 370개의 식물과 동물 문양으로 이뤄져 있으며, 1994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앞서 2014년 12월 페루 수도 리마에서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당사국 총회가 열릴 당시 국제 환경보호단체인 그린피스 운동가인 볼프강 사딕이 기후변화에 대한 관심을 끌려고 나스카 유적지에 무단으로 들어가 펼침막을 설치하는 과정에 발자국을 남겨 문양 일부를 훼손하기도 했다.

페루 정부의 고소로 사딕은 지난해 5월 집행유예 2년 4개월형과 20만 달러의 벌금형에 처해졌다.

penpia21@yna.co.kr


 

주소:서울 강서구 화곡로185 서안오피스텔505호 | 이메일:tntvkr@nate.com
Copyright(c)tn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