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방송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홈으로 | 즐겨찾기등록 |  +관련사이트 
문화재방송 한국 " Since 2008. 2. 1 "
[공지]왼 쪽 상단 VJ 金鐘文을 클릭하시면 그동안 KBS에 방송됐던 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왼 쪽 아래의 유튜브 바로가기를 클릭하시면 문화재 관련 동영상을 많이 보실 수 있습니다. [문화재방송 캠페인]선조들의 숨결어린 문화재, "문화재를 사랑하는 마음은 애국심칩니다"
hudownwbe wojodown nuebfile monjdown yesnkdown lpmedown jneepudw mndownfile bafdownco yabiqedown amehdown fadowntero evnhdown
HOME >
문화재뉴스 >
무형문화재 >
유형문화재 >
기타문화재 >
영상문화 >
역사기행 >
유네스코세계유산 >
문화재연감 >
유튜브 바로가기 >
PageNo : 01
제 목 터키의 춤추는 수도자,“메블라나 세마 의식“
글쓴이 tntv 등록일 [2012.04.04]


세계의 무형문화유산

춤추는 수도자,“메블라나 세마 의식“

-터키-

 

 

  

# 메블라나 세마 의식의 요람, 코니아

터키의 두 번째 무형문화유산을 찾으러 나선 곳은 터키 중부 내륙의 도시, 코니아.

코니아는 기원전 7천년부터 문명이 자리 잡기 시작한 도시이자

12~13세기 셀주크 튀르크 제국의 수도였던 도시다.

터키 고대 역사의 흥망성쇠를 지켜본 유서 깊은 도시,

코니아가 최근 수피교와 메블라나 세마 의식의 요람으로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수피교의 한 종파인 메블라나교의 가르침을 따라 ‘관용‘을 지키며 살아가는 도시,

코니아에서 찾은 인류의 소중한 유산은 유일신 알라와의 소통을 꿈꾸는

메블라나교의 명상 춤,“메블라나 세마 의식‘’이다.

 

 

# ‘바다 같은 관용을 베풀어라.’, 수피교와 메블라나 세마 의식

메블라나 세마 의식은 이슬람의 한 종파인 신비주의 종교, ‘수피교'의 사상을

기반으로 하는 메블라나교의 명상용 춤이다.

그렇기 때문에 메블라나 세마 의식이라는 이름 대신

'수피춤(Sufi Dance)'이라고도 알려져 있다.

메블라나 세마 의식을 행하는 사람들을 ‘세마젠’이라고 하는데,

세마젠들이 춤을 추기 전에 취하는 기본 동작이 있다.

오른손은 하늘을 향해 뻗치고 왼손은 땅을 향해 내린 형상이다.

하늘을 향해 뻗친 오른손으로 알라를 영접하고, 땅을 향해 내린 왼손으로

그의 가르침인 사랑, 관용, 평화를 전파하겠다는 상징이다.

세마젠들은 오늘도 ‘종교, 인종, 언어를 뛰어넘어 모든 사람들에게

바다 같은 관용을 베풀어라‘라는 메블라나교의 창시자,

메블라나 젤라레딘 루미의 기본적인 교의 (敎義)를 지키며 살아간다.

메블라나 세마 의식에 쓰이는 기본 옷차림은 상징적이다.

장례 수의를 상징하는 흰 옷, ‘텐누레’,

비석을 상징하는 긴 모자, ‘시케’를 갖춰 입은 세마젠들은

자기 안의 이기심을 ‘죽이고’ 다른 사람들에게 보다 더 관용을 베풀 수 있기를 소망한다.

그리고 체력의 한계가 올 때까지 알라의 이름을 마음속으로 되뇌며

끊임없는 원형의 춤을 추는데, 이 모습은 마치 우주의 행성들이

태양을 향해 그 주위를 한없이 도는 형상이다.

신에게만 초점을 맞추고 신과의 정신적 합일을 꿈꾸기 위해

그들은 오늘도 원을 그리며 춤을 추는 것이다.

 

 

# 긍정의 삶을 살아가는 세마젠, 르샷

세마젠으로 산 지 벌써 40년이 된 르샷(55)은 원래 시골에서 살던 시골뜨기 소년이었다.

고향에서 처음 코니아란 도시에 올라왔을 때 르샷은

조금 더 강해보이길, 조금 더 세련되어 보이길 빌며 아등바등 살았지만

이제는 명상, 기도, 코란읽기로 하루하루를 보낸다.

그에게 그런 날들은 똑같은 날들이 아닌,

매일매일 알라의 가르침을 배워 나가야할 새로운 날들이자

삶을 긍정과 관용으로 바라볼 수 있는 기회의 날들이다.

르샷이 이끄는 코니아 메블라나 문화원의 메블라나 세마 의식 공연은

터키 문화관광부의 후원으로 매주 토요일마다 25명 정도의 세마젠이 무대에 선다.

1972년에 15명으로 출발한 세마젠 친구들 모임에서

현재 세마 의식을 직접 수행하고 있는 마스터는 5명으로 줄었고,

세마 의식을 돈벌이로 보고 시작하는 ‘가짜’ 세마젠들이 많아진 것도 그의 큰 고심거리다.

 

 

# 신을 받들며 살아가는 제자들 레즈한, 메흐멧

18년 경력의 레즈한(30)은 한 아이의 아빠이자 집안의 가장인 복잡한 일상 속에서도

정신적으로 깨끗한 삶을 영위하고 신 앞에 겸손해지려 늘 노력하는, 노력파 세마젠이다.

할아버지, 아버지에 이어 3대째 세마젠의 길을 선택하려는 메흐멧(13)도

판자 위 못 하나에 의지하여 빙글빙글 도는 동작인 '촬크'를

반복해 연습하는, 연습벌레 세마젠이다.

자신의 선조들, 더 나아가서 그들이 믿는 수피교의 수장 메블라나가 대대로

이 코니아란 도시에서 지켜온 가치,

있는 그대로의 인류를 아끼고 사랑하고 이해하는 '관용'의 경지에 도달하기 위해서다.

그 깨달음이 1개월이 될지, 몇 십년이 될지, 혹은 죽을 때까지 이뤄지지 않을지는

아무도 모른다.

그저 하루하루 신의 가르침을 수행하며 묵묵히 살아갈 뿐.

그것이 바로 코니아 사람들이 세마젠들을 존경하는 이유이지 않을까?

출처:EBS


 

주소: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석바위로 53번길 17 | 이메일:tntvkr@nate.com
Copyright(c)tn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