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방송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홈으로 | 즐겨찾기등록 |  +관련사이트 
문화재방송 한국 " Since 2008. 2. 1 "
[공지 사항] 문화재방송.한국(www.tntv.kr)은 기획. 취재. 촬영. 편집. 내레이션을 '김종문 VJ' 혼자 담당하는 1인 5역의 1인 방송국입니다 / [문화재방송 캠페인] 문화재에는 우리 민족의 얼과 혼이 숨 쉬고 있습니다.
hudownwbe wojodown nuebfile monjdown yesnkdown lpmedown jneepudw mndownfile bafdownco yabiqedown amehdown fadowntero evnhdown
HOME >
문화재뉴스 >
무형문화재 >
유형문화재 >
기타문화재 >
영상문화 >
역사기행 >
유네스코세계유산 >
문화재연감 >
유튜브 바로가기 >
PageNo : 01
제 목 알렉산더대왕이 페르시아 다리우스3세 격파 후 세운 2300년전 도시 발견
글쓴이 tntv 등록일 [2018.08.18]
 
‘칼랏가 다르벵(Qalatga Darband)’은 이라크 북동부 쿠르디스탄주 술라이마니야에 위치한

랜야(Ranya)로부터 남동쪽으로 10km 떨어진 곳에 있으며 두칸호(Dukan Lake) 바로 옆에 있다.

 / 데일리메일


알렉산더대왕이 페르시아 다리우스3세 격파 후 세운 2300년


전 도시 발견

  • 이송미 인턴
  • 김지아 인턴
    •  
     

    그리스의 알렉산더 대왕이 페르시아의 다리우스 3세를 격파한 뒤 BC 331년에 세운 것으로 알려진 고대 도시가 발견됐다고, 영국의 더 타임스가 보도했다.

    타임스는 알렉산더 사후 2000년이 넘은 지금 이 고대 도시는 지도에서 사라졌지만, 영국 브리티시 뮤지엄의 고고학 전문가들과 이라크 전문가들이 이라크 동북부 쿠르드족 밀집지역인 ‘콸라트가 다르반드’란 도시 인근 거대한 호수 주변에서 이 도시의 흔적과 당시 유물들을 찾았다고 전했다

     
    영국과 이라크의 고고학자들이 알렉산더 대왕의 고대도시 유적을 발견한 이라크 북부의 호수 주변 사진

    /브리티시 뮤지엄

    이 고대도시는 지금의 이라크에서 이란으로 진군(進軍)하던 알렉산더 대왕이 BC 331년, 현재 이라크의 북부 모술 인근의 가우가멜라 평원에서 페르시아의 대군을 격파한 뒤 3000명의 군인들과 함께 세웠다. 이 지역은 당시 이라크·이란 간 교역의 중심지로 포도주가 풍부했다고.

    사람들이 포도주를 마시고, 나체(裸體)의 철학자들이 지혜를 나눴던 장소로 후세에 알려진 이 고대도시의 존재가 처음 알려진 것은 1960년대 미국의 첩보위성 ‘코로나(Corona)’가 촬영한 이미지들이 이후 ‘비밀 해제’되면서였다. 호수 주변에서 색(色)이 다른 석회암층이 곳곳에서 포착됐다. 그러나 이라크는 2003년까지 사담 후세인의 철권 통치하에 있었기 때문에 충분한 현장 조사가 여의치 못했다.

     
    드론 촬영 결과,이 호숫가에선 주변 지형과 다른 석회암 덩어리들이 많이 발견돼 고대 도시의 존재 가능성

    을 알렸다./브리티시 뮤지엄

    그러나 작년 가을 영국 런던의 브리티시 뮤지엄 측이 이슬람 테러집단 IS의 파괴로 훼손된 고대 문물을 복구하는 차원에서 이라크 정부의 허가를 받아, 이 호수 주변에서 집중적으로 드론 촬영을 하며 고대 도시의 흔적을 찾았다.

     
    BC 57~BC 37 파르티아의 왕이었던 오로데스 2세(Orodes II)때 유통됐던 화폐도 발견했다.

    /브리티시 뮤지엄

    더 타임스는 이미 현장 발굴 조사를 통해서, 알렉산더 대왕 시기에 사용됐던 테라코타 기왓장들과, 그리스와 로마 동상들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이중에는 그리스 식물의 신인 페르세포네 상과, 풍요의 상징인 아도니스 상도 있었다. BC 57~BC 37 파르티아의 왕이었던 오로데스 2세(Orodes II)때 유통됐던 화폐도 발견했다.

    ‘칼랏가 다르벵(Qalatga Darband)’은 이라크 북동부 쿠르디스탄주 술라이마니야에 위치한 랜야(Ranya)로부터 남동쪽으로 10km 떨어진 곳에 있으며 두칸호(Dukan Lake) 바로 옆에 있다. / 데일리메일

    또 거대한 요새의 흔적들과, 포도주와 기름을 짜는 착유기로 추정되는 석회암 덩어리들도 발굴됐다. 남쪽 지역에선 ‘신전(神殿)이었을 것으로 보이는 건축물도 발굴됐다.

    이 발 굴 프로젝트를 이끄는 브리티시 뮤지엄의 고고학자 존 맥기니스(MacGinnis)는 타임스에 “아직 발굴 초기이지만, 도시 규모가 이렇게 크리라고는 생각 못했다”며 “이 도시는 이라크에서 이란으로 넘어가는 교역 중심지로, 그리스 군인들에게 포도주를 공급하는 상인들로 붐볐다고 상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발굴 프로젝트는 2020년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9/27/2017092701545.html

     

    주소:서울 강서구 화곡로185 서안오피스텔505호 | 이메일:tntvkr@nate.com
    Copyright(c)tn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