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방송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홈으로 | 즐겨찾기등록 |  +관련사이트 
문화재방송 한국 " Since 2008. 2. 1 "
[공지]왼 쪽 아래의 유튜브 바로가기를 클릭하시면 문화재 관련 동영상을 많이 보실 수 있습니다. [문화재방송 캠페인] 문화재에는 우리 민족의 얼과 혼이 살아 숨 쉬고 있습니다. '문화재를 사랑하는 마음은 애국심입니다.' 휴일이면 가족과 함께 각종 문화재와 함께 하여 민족의 숨결을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hudownwbe wojodown nuebfile monjdown yesnkdown lpmedown jneepudw mndownfile bafdownco yabiqedown amehdown fadowntero evnhdown
HOME >
문화재뉴스 >
무형문화재 >
유형문화재 >
기타문화재 >
영상문화 >
역사기행 >
유네스코세계유산 >
문화재연감 >
유튜브 바로가기 >
PageNo : 01
제 목 낙산사 동종이 허무하게 녹아 내린 이유
글쓴이 tntv 등록일 [2019.04.06]



낙산사 동종이 허무하게 녹아 내린 이유

<한겨레> "주석 함유로 녹는점 낮았고, 대나무숲이 화기유출 막았다"

 

▲ 낙산사 동종이 5일 거센 불길에 완전히 녹아버렸다.(오른쪽) 왼쪽은 불타기 전의 모습.
ⓒ 연합뉴스/오마이뉴스 권우성
"(동종을 포함해) 낙산사의 보물 3종은 모두 무사하다."(5일 산불관계 장관회의)

"어제는 보물 3점에는 피해가 없다고 보고 받았는데 오늘 새벽에야 동종의 소실 소식을 전해 들었다."(6일 낙산사 화재 현장방문)


유홍준 문화재청장이 낙산사 동종(보물 479호)이 소실되자 하루 만에 말을 뒤집었다.

조선 초기 4대 범종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낙산사 동종은 1469년 예종이 자신의 아버지 세조(수양대군)를 위해 낙산사에 보시(布施)한 종으로서 신라와 고려시대 종의 구조와 표현양식을 벗어나 조선시대 특유의 특징을 보여준 걸작품이었다.

산불에 대한 정부의 안이한 대처가 화를 키웠다고 할 수 있지만, 동종이 순식간에 녹아내린 것은 여전히 의문으로 남아있다. 7일자 <한겨레>는 여기에 대한 해답을 제공해준다.

< 한겨레>에 따르면, 동종 종각은 소방대원이 접근하기 어려운 외진 곳에 자리잡고 있었고, 화기가 워낙 강해 오랫동안 열기에 노출돼 화를 입었다. 전각이 비좁아 순식간에 불길이 들어찼고, 뒤쪽 대나무숲이 화기가 빠지는 것을 막아 용광로 가마처럼 돌변했다는 것이다.

전통 종은 구리를 바탕 재료로 하되 강도를 높이기 위해 주석과 아연을 소량 섞어 만든다. 2003년 서울대 연구팀 조사결과, 낙산사 동종은 구리 80.04%, 주석 19.93%로 구성됐음이 확인됐다. 구리의 녹는점이 약 1083도이고 주석을 10~20%쯤 첨가하면 녹는점은 994~875도가 된다.

< 한겨레>는 80년대 절 들머리에 세운 새 범종각은 녹는점이 1500도 이상인 순철으로 만들어져 종의 외형이 말짱했지만, 조선초에 만들어진 동종은 주석 함량이 20%에 육박했기 때문에 화기가 지속돼 온도가 800도 이상 올라가자 곧장 녹아내린 것으로 추정했다.

어쨌든 이번 산불로 인해 동종의 원형복원이 불가능해진 것은 국가적으로 큰 손실이라고 할 수 있다.
원문보기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0247514&utm_source=dable

 

주소:서울 강서구 화곡로185 서안이지텔505호 | 이메일:tntvkr@nate.com
Copyright(c)tn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