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방송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홈으로 | 즐겨찾기등록 |  +관련사이트 
문화재방송 한국 " Since 2008. 2. 1 "
[공지]왼 쪽 아래의 유튜브 바로가기를 클릭하시면 문화재 관련 동영상을 많이 보실 수 있습니다. [문화재방송 캠페인] 문화재에는 우리 민족의 얼과 혼이 살아 숨 쉬고 있습니다. '문화재를 사랑하는 마음은 애국심입니다.' 휴일이면 가족과 함께 각종 문화재와 함께 하여 민족의 숨결을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hudownwbe wojodown nuebfile monjdown yesnkdown lpmedown jneepudw mndownfile bafdownco yabiqedown amehdown fadowntero evnhdown
HOME >
문화재뉴스 >
무형문화재 >
유형문화재 >
기타문화재 >
영상문화 >
역사기행 >
유네스코세계유산 >
문화재연감 >
유튜브 바로가기 >
PageNo : 01
제 목 원효 '판비량론' 조각에서… 신라의 글자 또 찾았다
글쓴이 tntv 등록일 [2018.12.06]



원효 '판비량론' 조각에서… 신라의 글자 또 찾았다

조선일보
  • 유석재 기자
    •  
    입력 2018.12.05 03:01

    동국대 불교문화연구원 학술대회
    뜻·발음 부호 새긴 각필자 발견… 흩어진 '판비량론' 8점 새로 나와

    지난달 29일 동국대 충무로영상센터에서 남풍현 단국대 명예교수 등 한국 학자들이‘판비량론’바이케이본(梅溪本)의 각필 흔적을 조사하고 있다.
    지난달 29일 동국대 충무로영상센터에서 남풍현 단국대 명예교수 등 한국 학자들이‘판비량론’바이케이본(梅溪本)의 각필 흔적을 조사하고 있다. 위 사진은 신라 각필자 '㠯'(점선 안)에 덧칠한 것. /권인한 교수·고운호 기자
    원효(617~686)대사가 나당 전쟁기인 671년 쓴 저작 '판비량론(判比量論)'의 일부가 추가로 발견됐다. '판비량론'은 완전본이 전하지 않고 단간(斷簡·떨어져 일부만 남은 책) 형태로 있다. 지난해까지 5점이 발견됐고 이번에 새로 8점을 찾아내 13점으로 늘었다.

    이 같은 사실은 지난달 30일 동국대 불교문화연구원(원장 김종욱) HK연구단·토대연구사업팀이 주최한 국제학술대회에서 오카모토 잇페이(岡本一平) 게이오대 강사 등 한·일 학자들의 발표에 의해 알려지게 됐다. 이 대회에서 권인한 성균관대 국문과 교수는 하루 전 남풍현 단국대 명예교수, 김성주 동국대 초빙교수와 함께 동국대에서 5행 분량의 '판비량론' 바이케이본(梅溪本)을 조사한 결과 17~18곳의 새로운 각필(角筆) 흔적을 찾아냈다고 밝혔다. 도쿄 긴자의 한 고미술상이 소장한 바이케이본은 지난해 발견됐다.

    '판비량론'은 원효대사의 저작 중 유일하게 집필 연대를 알 수 있는 책이다. 현존 가장 오래된 한국인의 저작이자 당나라 현장법사의 불교논리학을 종합 검증한 논리학의 대저술이다. 1960년대 첫 발견 당시 일본 도쿄 시내에서 엿장수가 포장지로 쓰던 것이었다는 비화도 있다. 8세기에 신라인이 필사한 현존 '판비량론'은 오타니대 등 일본 각지에 조각조각 흩어져 있다. 누가 썼는지 모르지만 하도 달필이어서 욕심을 낸 사람들이 에도 말기에 책 한 권을 나눠 소장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2002년 이 책 때문에 NHK 등 일본 언론이 발칵 뒤집혔다. 각필(角筆) 연구의 권위자인 고바야시 요시노리(小林芳規) 히로시마대 명예교수가 "'판비량론'에서 신라의 각필 흔적을 찾아냈고, 이것이 일본 가타카나 문자의 기원으로 보인다"고 밝힌 것이다.'각필'이란 한쪽 끝을 뾰족하게 만든 필기구로, 책 속 글자 옆에 작은 크기로 발음이나 뜻, 조사를 의미하는 부호를 새겨 문장을 읽기 쉽게 한 것이다. 예를 들어 '伊(이)'자를 각필로 새겼다면 주격 조사 '~이'란 의미다. 고바야시 교수는 현행 가타카나의 'マ(마)'나 'リ(리)'와 비슷한 글자가 '판비량론'의 각필자에서 보인다고 했다.

    남풍현 교수 등 이번 한국 학자들의 조사에선 '以(이)'의 옛 글자인 ''('~로'란 뜻)와 '白'(사뢰다) 등 새로운 각필자를 찾아냈다. 고대 한국어 연구에 큰 도움이 될 발견으로, 고바야시 교수 없이 한국 학자들만 참여한 첫 조사다. 김천학 동국대 한국불교융합학과 교수는 "새로운 각필과 단간의 발견은 향후 문자학·사상사 등 각 분야의 연구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2/05/2018120500105.html

     

    주소:서울 강서구 화곡로185 서안오피스텔505호 | 이메일:tntvkr@nate.com
    Copyright(c)tn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