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downwbe wojodown nuebfile monjdown yesnkdown lpmedown jneepudw mndownfile bafdownco yabiqedown amehdown fadowntero evnhdown
문화재방송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홈으로 | 즐겨찾기등록 |  +관련사이트 
[문화재방송 캠페인]'문화재에는 우리 민족의 얼과 혼이 숨 쉬고 있습니다' 문화재를 사랑하는 마음은 애국심입니다. 휴일이면 가족과 더불어 각종 문화재와 함께 하여 민족의 숨결을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화유산 답사기]임진강 고랑포 좁은 물길에서 1500년 역사를 보았다..고구려에서 대한민국까지.
 수라상에 올랐을 전통음식의 변화와 흔적
 카자흐스탄 재외동포, 태평무 배우며 한국의 여름나기
 2018년도 세계유산 등재신청 대상으로 ‘한국의 서원’ 선정
 [화보]집중호우로 '1천년의 신비' 진천 농다리 상판·교각 유실
 [이광표의 근대를 걷는다]망우묘지공원과 안창호 유상규
 [강판권의 나무 인문학]성자는 혼자 즐긴다
 ‘오자’ 논란 2017서예비엔날레 공모 대상작품 선정 취소
 조선 선비의 눈에 비친 일본, 일본인
 [서동철 기자의 문화유산 이야기 2] 임진왜란의 산물 천왕문
 [이한우의 知人之鑑 ]《논어(論語)》로 보는 항우(項羽)의 패망 이유
 용산으로 옮기려던 국립민속박물관, 세종 이전 추진된다
 익산 연동리 '백제시대 석조여래좌상' 원형 복원 추진
 [조선의 잡史]더럽다고 얕보지마… 똥장수 연수입, 한양 집 한채 값
 [고구려사 명장면-4]또 다른 시조, 태조대왕
 종이로 인천근대 건축물을 세우다...
 [이야기가 있는 마을]일제에 맞선 두 소년, 만경암 돌담 아래 잠들다
 한국과 일본의 모시 문화, 한자리에서 만나다
 덕수궁 석조전에서 듣는 대한제국의 역사와 음악
 토요공방 -전통의 창조적 계승- 참가신청(안내)
 줄 위에서 살다, 국가무형문화재 제58호 줄타기 보유자 김대균과 국내 제1호 슬랙사이너 손인수
 수백만원 하던 '고려시대 금속활자' 10만원에도 안 팔리는 까닭
 여름철 걷기 좋은 국립공원 내 힐링로드 10곳은
 [이광표의 근대를 걷는다]박병래 컬렉션과 기증의 미학
 '미인도는 없다'..26년만에 발견된 '천경자 코드' 5가지 비밀은?
 
PageNo : 01
제 목 [신간] 전쟁과 인간 그리고 평화·암점
글쓴이 tntv 등록일 [2017.07.17]



[신간] 전쟁과 인간 그리고 평화·암점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 전쟁과 인간 그리고 평화 = 조재곤 지음.

남진을 노리던 러시아와 대륙 진출을 꾀하던 일본이 1904년부터 이듬해까지 한반도와 중국 동북 지역에서 벌인 러일전쟁을 생활사적 입장에서 분석했다.

근대사 전공자인 저자는 러일전쟁이 한반도와 떼려야 뗄 수 없는 중요한 사건임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전쟁과 국제정치의 관점에서만 논의됐다고 지적한다.

그는 지금까지 국내 학계에 거의 소개되지 않았던 제정러시아대외정책문서보관소, 러시아연방국립문서보관소, 러시아국립극동문서보관소 등의 소장 자료를 발굴한 뒤 한국, 일본의 자료와 비교해 책을 집필했다.

저자는 함경도와 평안도 주민들이 러일전쟁 기간에 극심한 고통을 겪었다고 본다. 실제로 한반도 북부에 거주한 사람들은 양국 군대의 물자 수송, 전신주와 전선 가설, 도로 개설 등에 동원됐다. 전쟁 당사국이 아님에도 주민들은 삶의 터전이 전장으로 바뀌는 광경을 지켜보고, 전쟁 포로로 끌려갔다.

이에 대해 저자는 "러일전쟁 기간 대한제국 정부가 남사당의 외줄 타기를 하는 심정이었다면 그곳에 사는 인민들은 끝이 보이지 않는 가파른 벼랑 끝에 몰려 있었다"며 "러시아와 일본, 그들에 의해 좌우됐던 (대한제국) 정부에 의한 '3중의 쥐어짜기' 대상이었다"고 평가한다.

일조각. 528쪽. 3만8천원.

▲ 암점 = 박준상 지음.

대학에서 미학, 예술철학을 강의하는 저자가 '암점'(暗點)에 대해 탐구한 책.

암점은 본래 망막에서 시각세포가 없는 시야 결손 지점을 의미한다. 그러나 저자는 이를 "존재하지만 보이지 않고, 언어로는 설명할 수 없는 것"으로 정의한다.

예컨대 우리가 미술 작품을 보면 화폭에 담긴 물체와 풍경 이외에 언어로 규정할 수 없는 무언가를 느끼는데, 그것이 바로 암점이라는 것이다.

그는 나와 타자 사이에는 암점이 있고, 이를 통해 새로운 사유를 펼쳐 나갈 수 있다고 주장한다.

1권은 '예술에서의 보이지 않는 것', 2권은 '몸의 정치와 문학의 미종말'이 주제다.

문학과지성사. 각권 158쪽. 1만8천원.

psh59@yna.co.kr
원문보기
http://www.yonhapnews.co.kr/culture/2017/07/14/0906000000AKR20170714066500005.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