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방송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홈으로 | 즐겨찾기등록 |  +관련사이트 
2018년 2월 1일 '문화재방송.한국' 개국 10주년
[공지 사항] 문화재방송.한국(www.tntv.kr)은 기힉. 취재. 촬영. 편집. 내레이션을 혼자서 담당하는 1인 5역의 1인 방송국입니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2018서울국제스포츠레저산업전 2.22.~25. *국립중앙박물관:특별 전시...동아시아의 호랑이 미술, 한국, 읿본, 중국...4월 18일까지 / 예르미타시박물관展, 겨울 궁전에서 온 프랑스 미술 4월 15일까지 / 문의 전화 02)2077-9000 *국립민속박물관:우리 민속 한마당...토요상설공연 : 1~12월 매주 토요일 오후 3시 전화 문의 02)3704-3114*국립고궁박물관 ; 2월 상설공연 진행 전화 문의 02)3701-7500 /*서울역사박물관* 기획 전시: '운현궁, 하늘과의 거리 한자 다섯치' 전 /2018년 다정한 박물관 교육생 모집 ...전화 접수 선착순 문의 전화 02)724-0274 / / *고려 황궁 ‘개성 만월대’ 남북공동발굴 평창 특별전 개최 / 2.10.~3.18 /* 평창 여행의 달(2.9.~3.18.) / 4대궁․종묘 내국인 관람료 50% 할인, * 전국 사찰 39곳서 설맞이 템플스테이...템플스테이 홈페이지(www.templestay.com)
hudownwbe wojodown nuebfile monjdown yesnkdown lpmedown jneepudw mndownfile bafdownco yabiqedown amehdown fadowntero evnhdown
HOME >
문화재뉴스 >
무형문화재 >
유형문화재 >
기타문화재 >
영상문화 >
역사기행 >
유네스코세계유산 >
문화재연감 >
유튜브 바로가기 >
PageNo : 01
제 목 "흥남철수 빅토리호 거제 오면 기념공원 위상 높아져"
글쓴이 tntv 등록일 [2017.07.17]



"흥남철수 빅토리호 거제 오면 기념공원 위상 높아져"

거제시, 레인빅토리호 국내 인수 추진에 기대감 드러내

(거제=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수많은 피난민을 수송했던 레인빅토리호가 거제도에 온다면 흥남철수 기념공원 위상과 상징성이 훨씬 높아질 것입니다"

14일 윤경원 해병대 예비역 준장을 단장으로 하는 '레인빅토리호 한국인도 추진단'(이하 추진단)이 미국에 있는 레인빅토리호 국내 인수를 추진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경남 거제시청 공무원이 한 말이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피드로항에 정박한 레인빅토리호[출처 위키피디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피드로항에 정박한 레인빅토리호[출처 위키피디아]

거제시는 2011년 6·25 전쟁 당시 '흥남철수작전'에 참가해 피란민 수만명을 거제 장승포항까지 태워날랐던 레인빅토리호 인수를 추진한 바 있다.

사업을 시작한지 6년이 흘렀다.

그러나 예산문제 등이 겹쳐 그동안 진척이 없었다.

거제시 관계자는 "레인빅토리호를 인수해 국내에 들여올 수 있다면 당시 피난민들을 받아들였던 거제시가 전시장소가 될 확률이 가장 높다"며 "추진단과 접촉해 자세한 계획을 들어보고 협조할 방안이 있는지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거제시는 국가보훈처와 함께 기념공원 조성 등을 포함한 흥남철수 기념사업을 추진중이다.

거제시는 기념공원에 레인빅토리호가 전시되면 역사교육과 안보관광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흥남철수작전은 1950년 12월 중공군 개입으로 포위될 위기에 처한 국군과 유엔군이 함경남도 흥남항에서 군인 10만5천여명, 피란민 9만1천여명, 차량 1만7천500여대, 화물 35만t을 싣고 거제 장승포항으로 철수한 작전이다.

레인빅토리호는 당시 피난민 7천여명을 흥남항에서 거제 장승포항까지 수송했다.

현재 미국 로스앤젤리스 인근 항구에 정박중인 레인빅토리호는 역사박물관으로 활용되고 있다.

추진단은 레인빅토리호에 대한 미국 정부 지원이 끊겨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을 알고 인수를 추진하기로 했다.

레인빅토리호와 함께 작전에 투입돼 피란민 1만4천여명을 수송한 레더리스빅토리호는 세계 최대 규모 구조작전을 성공시킨 배로 2004년 기네스북에 올랐다.

그러나 1993년 고철용으로 중국에 판매돼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seaman@yna.co.kr
원문보기
http://www.yonhapnews.co.kr/culture/2017/07/14/0906000000AKR20170714089500052.HTML


 

주소:서울 강서구 화곡로185 서안오피스텔505호 | 이메일:tntvkr@nate.com
Copyright(c)tn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