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downwbe wojodown nuebfile monjdown yesnkdown lpmedown jneepudw mndownfile bafdownco yabiqedown amehdown fadowntero evnhdown
문화재방송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홈으로 | 즐겨찾기등록 |  +관련사이트 
[문화재방송 캠페인]'문화재에는 우리 민족의 얼과 혼이 숨 쉬고 있습니다' 문화재를 사랑하는 마음은 애국심입니다. 휴일이면 가족과 더불어 각종 문화재와 함께 하여 민족의 숨결을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화유산 답사기]임진강 고랑포 좁은 물길에서 1500년 역사를 보았다..고구려에서 대한민국까지.
 수라상에 올랐을 전통음식의 변화와 흔적
 카자흐스탄 재외동포, 태평무 배우며 한국의 여름나기
 2018년도 세계유산 등재신청 대상으로 ‘한국의 서원’ 선정
 [화보]집중호우로 '1천년의 신비' 진천 농다리 상판·교각 유실
 [이광표의 근대를 걷는다]망우묘지공원과 안창호 유상규
 [강판권의 나무 인문학]성자는 혼자 즐긴다
 ‘오자’ 논란 2017서예비엔날레 공모 대상작품 선정 취소
 조선 선비의 눈에 비친 일본, 일본인
 [서동철 기자의 문화유산 이야기 2] 임진왜란의 산물 천왕문
 [이한우의 知人之鑑 ]《논어(論語)》로 보는 항우(項羽)의 패망 이유
 용산으로 옮기려던 국립민속박물관, 세종 이전 추진된다
 익산 연동리 '백제시대 석조여래좌상' 원형 복원 추진
 [조선의 잡史]더럽다고 얕보지마… 똥장수 연수입, 한양 집 한채 값
 [고구려사 명장면-4]또 다른 시조, 태조대왕
 종이로 인천근대 건축물을 세우다...
 [이야기가 있는 마을]일제에 맞선 두 소년, 만경암 돌담 아래 잠들다
 한국과 일본의 모시 문화, 한자리에서 만나다
 덕수궁 석조전에서 듣는 대한제국의 역사와 음악
 토요공방 -전통의 창조적 계승- 참가신청(안내)
 줄 위에서 살다, 국가무형문화재 제58호 줄타기 보유자 김대균과 국내 제1호 슬랙사이너 손인수
 수백만원 하던 '고려시대 금속활자' 10만원에도 안 팔리는 까닭
 여름철 걷기 좋은 국립공원 내 힐링로드 10곳은
 [이광표의 근대를 걷는다]박병래 컬렉션과 기증의 미학
 '미인도는 없다'..26년만에 발견된 '천경자 코드' 5가지 비밀은?
 
PageNo : 01
제 목 "흥남철수 빅토리호 거제 오면 기념공원 위상 높아져"
글쓴이 tntv 등록일 [2017.07.17]



"흥남철수 빅토리호 거제 오면 기념공원 위상 높아져"

거제시, 레인빅토리호 국내 인수 추진에 기대감 드러내

(거제=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수많은 피난민을 수송했던 레인빅토리호가 거제도에 온다면 흥남철수 기념공원 위상과 상징성이 훨씬 높아질 것입니다"

14일 윤경원 해병대 예비역 준장을 단장으로 하는 '레인빅토리호 한국인도 추진단'(이하 추진단)이 미국에 있는 레인빅토리호 국내 인수를 추진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경남 거제시청 공무원이 한 말이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피드로항에 정박한 레인빅토리호[출처 위키피디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피드로항에 정박한 레인빅토리호[출처 위키피디아]

거제시는 2011년 6·25 전쟁 당시 '흥남철수작전'에 참가해 피란민 수만명을 거제 장승포항까지 태워날랐던 레인빅토리호 인수를 추진한 바 있다.

사업을 시작한지 6년이 흘렀다.

그러나 예산문제 등이 겹쳐 그동안 진척이 없었다.

거제시 관계자는 "레인빅토리호를 인수해 국내에 들여올 수 있다면 당시 피난민들을 받아들였던 거제시가 전시장소가 될 확률이 가장 높다"며 "추진단과 접촉해 자세한 계획을 들어보고 협조할 방안이 있는지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거제시는 국가보훈처와 함께 기념공원 조성 등을 포함한 흥남철수 기념사업을 추진중이다.

거제시는 기념공원에 레인빅토리호가 전시되면 역사교육과 안보관광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흥남철수작전은 1950년 12월 중공군 개입으로 포위될 위기에 처한 국군과 유엔군이 함경남도 흥남항에서 군인 10만5천여명, 피란민 9만1천여명, 차량 1만7천500여대, 화물 35만t을 싣고 거제 장승포항으로 철수한 작전이다.

레인빅토리호는 당시 피난민 7천여명을 흥남항에서 거제 장승포항까지 수송했다.

현재 미국 로스앤젤리스 인근 항구에 정박중인 레인빅토리호는 역사박물관으로 활용되고 있다.

추진단은 레인빅토리호에 대한 미국 정부 지원이 끊겨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을 알고 인수를 추진하기로 했다.

레인빅토리호와 함께 작전에 투입돼 피란민 1만4천여명을 수송한 레더리스빅토리호는 세계 최대 규모 구조작전을 성공시킨 배로 2004년 기네스북에 올랐다.

그러나 1993년 고철용으로 중국에 판매돼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seaman@yna.co.kr
원문보기
http://www.yonhapnews.co.kr/culture/2017/07/14/0906000000AKR20170714089500052.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