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downwbe wojodown nuebfile monjdown yesnkdown lpmedown jneepudw mndownfile bafdownco yabiqedown amehdown fadowntero evnhdown
문화재방송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홈으로 | 즐겨찾기등록 |  +관련사이트 
[문화재방송 캠페인]'문화재에는 우리 민족의 얼과 혼이 숨 쉬고 있습니다' 문화재를 사랑하는 마음은 애국심입니다. 휴일이면 가족과 더불어 각종 문화재와 함께 하여 민족의 숨결을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화유산 답사기]임진강 고랑포 좁은 물길에서 1500년 역사를 보았다..고구려에서 대한민국까지.
 수라상에 올랐을 전통음식의 변화와 흔적
 카자흐스탄 재외동포, 태평무 배우며 한국의 여름나기
 2018년도 세계유산 등재신청 대상으로 ‘한국의 서원’ 선정
 [화보]집중호우로 '1천년의 신비' 진천 농다리 상판·교각 유실
 [이광표의 근대를 걷는다]망우묘지공원과 안창호 유상규
 [강판권의 나무 인문학]성자는 혼자 즐긴다
 ‘오자’ 논란 2017서예비엔날레 공모 대상작품 선정 취소
 조선 선비의 눈에 비친 일본, 일본인
 [서동철 기자의 문화유산 이야기 2] 임진왜란의 산물 천왕문
 [이한우의 知人之鑑 ]《논어(論語)》로 보는 항우(項羽)의 패망 이유
 용산으로 옮기려던 국립민속박물관, 세종 이전 추진된다
 익산 연동리 '백제시대 석조여래좌상' 원형 복원 추진
 [조선의 잡史]더럽다고 얕보지마… 똥장수 연수입, 한양 집 한채 값
 [고구려사 명장면-4]또 다른 시조, 태조대왕
 종이로 인천근대 건축물을 세우다...
 [이야기가 있는 마을]일제에 맞선 두 소년, 만경암 돌담 아래 잠들다
 한국과 일본의 모시 문화, 한자리에서 만나다
 덕수궁 석조전에서 듣는 대한제국의 역사와 음악
 토요공방 -전통의 창조적 계승- 참가신청(안내)
 줄 위에서 살다, 국가무형문화재 제58호 줄타기 보유자 김대균과 국내 제1호 슬랙사이너 손인수
 수백만원 하던 '고려시대 금속활자' 10만원에도 안 팔리는 까닭
 여름철 걷기 좋은 국립공원 내 힐링로드 10곳은
 [이광표의 근대를 걷는다]박병래 컬렉션과 기증의 미학
 '미인도는 없다'..26년만에 발견된 '천경자 코드' 5가지 비밀은?
 
PageNo : 01
제 목 ‘백제 왕흥사, 정유년에 창왕을 다시 만나다’展 개최
글쓴이 tntv 등록일 [2017.07.14]

-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부여 왕흥사지 사리기 일괄 등 9,800여 점 공개 / 7.18.~10.9. -


  문화재청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소장 이주헌)는 부여군, 국립부여박물관과 공동으로 특별전 「백제 왕흥사, 정유년에 창왕을 다시 만나다」를 오는 18일부터 10월 9일까지 국립부여박물관 기획전시설에서 개최한다.

 

  충청남도 부여군 규암면 신리에 자리한 백제 왕흥사는 577년, 정유년(丁酉年)에 건립된 사찰로 일제강점기에 왕흥(王興)명 기와가 수습되어 이곳이 백제의 왕흥사터로 밝혀졌고, 2001년 사적 제427호로 지정되었다. 올해는 왕흥사지 창건 1440주년이 되는 해이자 왕흥사가 건립되던 정유년으로 이번 특별전은 이를 기념하고 백제 왕실 사찰인 왕흥사의 위상을 재조명하고자 기획되었다.

 

  총 4부로 구성된 이번 전시는 왕흥사지 사리기(사리를 담는 그릇)를 포함한 9,800여 점의 유물이 전시될 뿐만 아니라 발굴 당시의 숨겨진 이야기와 유물 복원작업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가 마련되어 있다.

 

  ▲ 1부 ‘위덕왕, 왕흥사를 세우다’에서는 왕흥사 소개와 특수 기와, 명문 기와를 살펴보고 왕흥사지 가마터 등을 소개한다. ▲ 2부 ‘위덕왕, 사리기에 마음을 새기다’에서는 출토유물인 사리기와 사리장엄구 등을 통해 인간 위덕왕의 고난과 역경, 업적 등을 살펴본다. ▲ 3부 ‘왕흥사, 고려 시대로 이어지다’에서는 고려 시대 왕흥사의 운영 과정을 이해해보는 시간이 될 것이다. ▲ 4부 ‘왕흥사의 역사를 새롭게 쓰다’는 2000년부터 시작된 왕흥사지 발굴조사와 연구 성과를 소개하고 사리기와 치미의 복원 연구 과정을 조명한다.

 

  특히, 전시에서 주목되는 유물은 사리기와 대형 치미다. 2007년에 발굴된 왕흥사지 사리기 일괄(보물 제1767호)은 청동으로 만든 원통모양의 상자(盒) 속에 작은 은제 항아리(壺)를 담고, 그 안에 다시 금제 병(甁)을 넣어 삼중으로 사리를 봉안한 유물이다. 가장 바깥에 있던 청동 상자의 단단한 표면에는 29자를 정성스럽게 새겨 창건연대와 목적 등을 기록하였다. 이를 통해 위덕왕(창왕, 재위 554~598년)이 죽은 아들(왕자)을 위해 577년에 왕흥사를 건립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으며, 󰡔삼국사기󰡕에서는 왕이 배를 타고 백마강을 건너 왕흥사를 방문하여 향을 피웠다는 기록도 찾아 볼 수 있어 더욱 흥미롭다.

 

  치미는 지붕의 용마루 끝에 설치하는 장식용 기와로 품격이 높은 대형 건물에 주로 설치되던 건축 재료이다. 왕흥사지에서 출토된 치미는 높이가 123cm이며, 현재까지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마름모꼴의 꽃장식인 연화문(蓮花紋), 구름문, 초화문(草花紋) 등의 화려한 문양, 전체적으로 꼬리 부분이 하늘로 향해 날카롭게 표현하여 마치 새가 꼬리를 세워 비상하는 듯한 느낌을 주고 있는 특징이 있다. 여기서 단순할 수도 있는 지붕장식을 화려함과 위엄을 갖춘 예술품으로 승화시킨 백제 최고 수준의 장인 정신을 엿볼 수 있다.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는 파손된 채 수습된 118개의 조각을 보존 처리하고, 3차원 입체영상(3D) 기술을 활용해 완성된 형태로 복원하였는데, 이번 전시에서는 치미 복원 관련 영상과 사진 자료 등을 함께 볼 수 있다. 
  * 치미(鴟尾): 동아시아 전통건축에 공통으로 나타나는 지붕의 장식기와로, 건물의 용마루 양 끝에 올려 건물의 위엄을 높이고, 귀신을 쫓는 역할을 하는 부재

 

  문화재청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는 2000년부터 15차례에 걸쳐 왕흥사터를 발굴하였으며, 이번 특별전을 통해 백제 왕흥사를 폭넓게 이해하는 기회를 마련하고, 앞으로도 백제문화의 우수성이 잘 알려지도록 시민사회 및 유관기관들과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설명사진

<안내 홍보물>